'성해은 결별' 정규민, 공짜 선물에 흡족…바에서 번호 따이기도


'환승연애2' 정규민이 프랑스 사람들에게 감동받았다.

21일 정규민은 "프랑스에서는 좋은 일이 많았다. 바에서 만나 다음날 파리 투어를 해주겠다며 번호를 건넨 사진작가, 연착된 기차 문제를 대신 해결해주려 애써주었던 친구, 낮에 두 개 사 먹고 너무 맛있어서 저녁에 다시 찾아간 내게 열댓 개의 공짜 립파이를 건네던 숙소 앞 베이커리 점원, 깜빡하고 편지 봉투를 주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고 하루종일 창 밖을 보다가 저녁에 다시 그 앞을 지나는 나를 보자마자 편지 봉투를 건네준 기념품 가게의 여자아이. 여행지에서 나는 그저 배낭을 멘 이방인에 불과했고 그러기를 갈망했지만, 이곳에서 만난 인연들은 나를 그 이상의 존재로 대해주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지인들과 유럽여행 중인 정규민은 프랑스 풍경 사진들을 올렸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