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18년 음원정산 0원
노예 계약+가스라이팅 의혹
"제가 용기내겠습니다" 반격 시작
 가수 겸 배우 이승기./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이승기./사진=텐아시아DB


이승기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에 연예 활동 수익에 대한 내용증명을 보낸 가운데, 이승기의 데뷔 이래 음원 정산을 하나도 받지 못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노예 계약' 논란까지 불거졌다. 후크와의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나자 이승기는 "제 사람들 더는 무시 안 당하게 제가 용기 내야겠습니다"라며 칼을 빼 들었다.

21일 디스패치 매체는 지난주 이승기가 후크에 보낸 음원료 정산 청구 내용증명을 공개하며
이승기가 18년 동안 137곡을 발매했음에도 후크로부터 받은 음원 수익이 '0원'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유통 채널별 음원 정산 명세서에 따르면 이승기가 2009년 10월부터 2022년 9월까지 벌어들인 음원 수익은 약 96억원이다. 여기에 이승기가 데뷔한 2004년 6월부터 2009년 8월까지 약 5년간의 음원 수익 및 비용 등이 기록된 회계 장부는 소실된 상태로, 이를 고려하면 음원 매출은 최소 100억원 이상으로 예상된다.
이승기/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이승기/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여기에 이승기는 소속사 임원들로부터 가스라이팅까지 당했다고 전했다. 지난해부터 이승기가 음원 정산을 문의할 때마다 "넌 마이너스 가수" "네 팬은 앨범을 안 산다", "이승기 맛 갔어. 노선 똑바로 타라" 등 심리적 학대와 비아냥을 지속해서 이어왔다고.

노예 계약과 가스라이팅 등에 시달린 이승기는 결국 18년 만에 칼을 빼 들었다. 이승기는 내용증명을 통해 정산을 요구하며 "제 사람들 더는 무시 안 당하게 제가 용기 내야겠습니다. 음해와 협박으로 제가 연예인 못한다면 그것 또한 제 운명이겠죠. 앞으로 변호사를 통해 연락해 주십시오"라고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후크는 최근 압수수색부터 배우들 이적설까지 잇단 잡음이 나오고 있다. 지난 10일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후크 사옥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압수수색 배경엔 일부 경영진의 횡령 혐의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소속사 간판스타인 윤여정의 이적설도 불거졌지만, 후크는 "사실무근"이라며 선을 그었다.
사진=후크 CI
사진=후크 CI
문제는 후크의 태도. "사실무근"에는 목소리를 내면서, 압수수색과 내용증명, 음원 정산 등 불리한 사건에 대해서는 연락을 피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앞서 이승기가 내용증명을 발송했다는 보도가 나왔을 때도 후크 측은 종일 연락을 피하다가 오후 늦게서야 "확인이 늦어 죄송하다. 보도자료 보냈다"는 답변을 보내왔다. 소통이 아닌 일방적인 통보를 하는 셈이다.

오늘 역시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는 후크. 이승기는 반격을 시작했고, 대중들도 후크에 등을 돌렸다. 이제 후크는 100억원 이상의 음원 수익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증거 인멸이 아닌 명확한 자료를 공개해야 할 거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