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사진=텐아시아DB
이승기./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 간의 음원 정산 논란이 불거졌다.

21일 디스패치 매체는 이승기가 후크와 동행하는 18년간 음원 정산 수익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승기는 2004년 1집 앨범 '나방의 꿈'을 발매하며 데뷔, 당시 데뷔곡 '내 여자라니까'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러나 보도에 따르면 이승기는 데뷔 후 18년간 137곡을 발매했음에도 음원 정산금으로 ‘0원’을 받았다고. 이에 이승기는 소속사에 "27장 앨범에 대한 음원료 수익 내용을 제공해 달라"는 내용증명을 보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유통 채널 별 음원 정산 내역서에 따르면 이승기가 2009년 10월부터 2022년 9월까지 벌어 들인 음원 수익은 약 96억원이다. 여기에 이승기가 데뷔한 2004년 6월부터 2009년 8월까지 약 5년 간의 음원 수익 및 비용 등이 기록된 회계 장부는 소실된 상태를 고려한다면 음원 매출은 최소 100억원 이상으로 예상된다.

또 지난해 사실 관계를 알게 된 이승기가 소속사 임원들에게 정산을 요구했으나 소속사 측에서는 이승기를 '마이너스 가수'라 부르며 앨범 홍보비 등의 비용 때문에 남는 이익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승기가 후크에 내용증명을 발송했다는 보도가 나온 지난 18일, 후크엔터 측은 연락을 받지 않다가 오후 늦게 공식입장을 발표, “쌍방 간에 오해 없이 원만하게 문제를 마무리 짓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음원 정산금 0원 보도가 불거지자 또다시 후크는 연락을 회피하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