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팬덤 선행, 比 매체 팬 활동 한 단계 '격상'


방탄소년단 지민이 지구촌 곳곳에 긍정적 영향력을 전파해 팬까지 이어지는 선행으로 해외 매체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

필리핀 미디어 ABS-CBN 뉴스는 ''지민의 팬들은 지민의 생일을 축하하며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는 것으로 팬활동을 한 단계 격상했다''라며 지민의 선한 영향력을 이어받은 팬들의 자선활동에 대한 보도에 나섰다.

매체는 팬들이 지난 10월 13일 지민의 생일을 기념해 특수장애와 발달장애를 가진 학생들에게 특수 교육 및 심리학 기초를 적용한 무료 댄스 치료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하트 엣 플레이 재단(The Heart at Play)에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알렸다.

모금 활동을 통해 무료 댄스 치료를 위한 기부금을 기탁함으로써 각 세션에 50명의 학생이 참여하는 200개 이상의 세션을 지원할 수 있었으며 댄스 치료를 통해 동작 기술의 향상과 집중력 및 기억력 증대, 자신감을 높여 특수 장애 학생들의 사회 적응을 도왔다.

프로젝트를 진행한 팬들은 ''지민이 현대무용 교육을 받은 것, BTS 멤버로서의 공연 모습과 좋은 목적을 위해 수백만 달러를 기부한 이타적 선한 영향력 때문"이라고 밝히며 지민에게 "우리 삶에 이런 멋진 커뮤니티를 가져다 준 것에 정말 고맙다고 하고 싶다"고 말해 훈훈한 감동을 안겼다.

‘천사의 심장’이라고 불리는 지민은 앞서 모교 후배들을 위한 책걸상 교체 및 교복비 지원, 부산교육청과 전남 교육청에 각각 1억원을 기탁한 데에 이어 남몰래 강원도 교육청에도 기부금을 전달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전한 바 있다.

또 비영리 국제봉사단체 국제로타리에 1억 원을 쾌척해 전 세계 소아마비 환아들을 위한 선행에 나서기도 했으며, 지난해 10월 13일 자신의 생일을 기념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고액기부자 모임인 ‘그린노블클럽’에 합류하는 등 꾸준한 선행과 기부를 실천하고 있다.

이러한 지민의 모습에 감명받은 팬들은 국경과 인종을 초월해 다양한 선행을 펼쳐 해외 언론들의 주목을 받고 있으며, 최근 캐나다 팬들은 토론토 동물원의 동물 입양 프로그램에 따라 북극곰을 입양, 칠레 팬들 또한 지민의 이름으로 칠레 고유종인 칠레 돌고래 입양 소식을 전해 훈훈함을 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