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천일 동안 스포티파이 인기..'필터' 3억 3600만·'친구' 1억 8500만 스트리밍 돌파


방탄소년단 지민의 솔로곡 'Filter'(필터)와 프로듀싱곡 '친구'가 발매 천일이 지난 현재까지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지민의 솔로곡 'Filter'가 지난 18일 3억 3600만 스트리밍을 돌파해 한국 남자 솔로곡 및 수록곡 중 최단기간, 최다 스트리밍 기록을 경신했다.

또 스포티파이 한국 톱 데일리 송즈 차트에서 18일 기준 역대 가장 많은 201만 7000 누적 스트리밍(필터링 후)을 기록한 한국 솔로곡이자 비사이드곡으로 일체의 홍보 없이 K팝을 대표하는 솔로 음원 파워를 보여주고 있다.

12일에는 지민의 프로듀싱곡 '친구'가 스포티파이 1억 8500만 스트리밍을 돌파, 'Filter'와 '친구' 두곡 모두 2020년 2월 21일 발매된 방탄소년단 정규 4집에 수록되어 11월 16일 공개 천일을 맞은 약 2년 10개월의 오랜 시간 동안 리스너들의 꾸준한 사랑을 입증했다.

특히 멤버 최초 '2020년 가온차트 뮤직 어워드' 후보에 올라 앨범 내 인기곡의 저력을 과시한 바 있는 'Filter'와 '친구'는 경쾌하고 섹시한 라틴팝과 통통 튀는 가사의 이지 리스닝곡으로 장르를 가리지 않는 지민의 다양한 매력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지민의 자작곡 '약속'은 3억 2600만을 넘어 사운드클라우드 세계 1위 스트리밍의 대기록을 유지하며 솔로곡과 프로듀싱곡에 이어 자작곡까지 막강한 롱런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