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졸 가수' 허각 "두 아들 위해 검정고시 본 뒤 19학번으로 대학 입학" ('더 리슨')


가수 허각이 늦깎이 대학생이 된 이유를 밝혔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SBS '더 리슨'에서는 세 번째 버스킹 장소 호남대학교로 향한다.

캠퍼스로 향하던 중 맏형 허각은 "나는 19학번 대학생"이라고 말해 멤버들의 놀라움을 샀다. 허각은 "원래 가수가 됐을 때만 해도 중졸이었으나 두 아들에게 더 자랑스러운 아버지가 되기 위해 검정고시를 본 뒤 늦깎이 대학생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대학교에 도착한 멤버들은 버스킹 홍보를 위해 캠퍼스를 돌며 직접 대학생들을 만난다. 2F(신용재, 김원주)는 캠퍼스에서 공연을 하는 밴드부를 발견하고 관객으로 지켜보다 급기야 무대에 난입해 깜짝 합동 무대를 선보였다.
'중졸 가수' 허각 "두 아들 위해 검정고시 본 뒤 19학번으로 대학 입학" ('더 리슨')
본격적인 버스킹이 펼쳐지자 관객석을 꽉 메운 대학생들의 에너지와 열기를 받은 멤버들은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역대급 무대를 펼쳤다.

한편, 남다른 케미를 자랑하며 가까워진 멤버들은 야외 캠핑장에서 진솔한 토크 시간을 갖는다. 특히 허각은 갑상샘암 투병 당시 "11개월 동안 노래를 못했다"며 "혹여나 다신 노래를 못하게 될까 봐 콘서트 강행 후 수술을 했다"고 고백해 음악에 대한 그의 진심과 두려웠던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이후 건강하게 회복한 허각에게 손동운은 "허각의 노래를 계속 들을 수 있어서 우리가 감사하다"며 훈훈함을 보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