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엑스 젠 / 사진=텐아시아DB
오메가엑스 젠 / 사진=텐아시아DB


오메가엑스(OMEGA X) 멤버들이 소속사 대표의 폭언과 폭행 논란에 추가 입장을 냈다.

오메가엑스(재한, 휘찬, 세빈, 한겸, 태동, XEN, 제현, KEVIN, 정훈, 혁, 예찬) 멤버들은 16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날 젠은 "우리만의 문제가 아니다. 다른 사람의 문제로 자기가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모든 사람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났다. 개개인 모두가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예전에는 몰랐다. 그래서 숨어 지냈다. 지금은 할 수 있고, 그렇기 때문에 이겨낼 수 있다"고 했다.

또 "가수라는 꿈 하나로 모두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하지만 왜 이렇게 안타까운 일이 일어나는지 모르겠다. 우리 뿐아니라 부당한 대우를 받는 분들에게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메가엑스의 법률대리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황 의장에게도 이 사실을 매번 보고했었다. 우리 대리인은 모른 것이 아닌 방조라고 생각한다. 손해배상과 형사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라고 언급했다.

오메가엑스 소속사 대표의 폭행, 폭언 구설은 지난 10월 터졌다. 소속사 강모 씨가 멤버들에게 폭력적인 행동을 하는 것이 영상으로 공개되면서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당시 오메가엑스 멤버들과 소속사는 모든 투어가 끝난 시점에서, 다음을 기약하기 위해 서로가 열심히 해온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그러던 중 서로에게 서운한 부분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감정이 격해져 언성이 높아졌다"면서 "현재는 모든 오해를 풀었다"라고 했다.

논란은 종식되지 않았다. 멤버들이 SNS을 통해 "울고 싶을 만큼 소속사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 폭로했기 때문. 결국 강모 씨는 지난 7일 자진 사퇴를 결정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