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엑스 재한 / 사진=텐아시아DB
오메가엑스 재한 / 사진=텐아시아DB


오메가엑스(OMEGA X) 멤버들이 소속사 대표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는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오메가엑스(재한, 휘찬, 세빈, 한겸, 태동, XEN, 제현, KEVIN, 정훈, 혁, 예찬) 멤버들은 16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메가엑스의 법률대리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금일 자로 형사 고소 및 위자료 청구를 할 예정이다"라며 첫 입장을 내놨다.

리더 재한은 "지금껏 우리가 참았던 이유는 마지막 기회가 사라질까 두려워서다. 우리를 믿어주고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참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우리의 꿈이 무너질까 두려웠다. 하지만 참고 버틸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다른 누군가 역시 이런 고통을 받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훈은 "강 대표는 우리에게 강제로 술을 마시게 하고, 성희롱을 하고,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 오메가엑스를 할거면 제대로 하라고 폭언을 했으며, 자살할 것이라 협박을 했다. 우리는 상품이 아닌 사람으로서 존중 받고 싶다"고 말했다.

오메가엑스 소속사 대표의 폭행, 폭언 구설은 지난 10월 터졌다. 소속사 강모 씨가 멤버들에게 폭력적인 행동을 하는 것이 영상으로 공개되면서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당시 오메가엑스 멤버들과 소속사는 모든 투어가 끝난 시점에서, 다음을 기약하기 위해 서로가 열심히 해온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그러던 중 서로에게 서운한 부분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감정이 격해져 언성이 높아졌다"면서 "현재는 모든 오해를 풀었다"라고 했다.

논란은 종식되지 않았다. 멤버들이 SNS을 통해 "울고 싶을 만큼 소속사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 폭로했기 때문. 결국 강모 씨는 지난 7일 자진 사퇴를 결정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