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카콜라는 용서했지만…강다니엘, '스맨파' MC 자질 논란ing


예능 '스트릿 맨 파이터'(스맨파) 광고주 코카콜라 측이 방송에서 강다니엘이 한 말실수에 대해 배상 요구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코카콜라 측 관계자는 15일 "배상에 대해 논의한 바 없다. 해프닝으로 넘기려고 했다. 프로그램이 잘 끝난 만큼 더는 이번 일이 거론되지 않길 바란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강다니엘은 지난 8일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마지막회 생방송에서 진행을 맡았다. 당시 강다니엘은 광고주인 코카콜라에 감사를 표현다면서 “‘트xx’ 맛있어요. 장난입니다. 반은 진심이고요”라고 언급한 것이 논란이 됐다. 그가 언급한 ‘트xx’는 코카콜라의 ‘씨xx’가 아닌 경쟁사의 제품이었다.

강다니엘은 하루 뒤인 지난 9일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브랜드를 잘못 말하는 실수였다. 열기가 너무 뜨거웠던 파이널 현장이라서 순간적으로 혼동이 왔던 것 같다”며 “시청자 여러분, 광고주께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고개를 숙였다.

이에 CJ ENM 측은 '스맨파' 다시 보기 영상 내 강다니엘의 말실수 부분을 삭제 조치했다.

한편 강다니엘은 앞서 '스맨파' MC 출연 확정 후 "진짜 솔직히 말하면 남자들이라 너무 편하다. 행복하다. 기 안 빨려서"라고 발언, 가벼운 언행을 지적 받으며 실언 논란으로 도마에 오른 바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