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홍원, '학폭 근절' 포스터 앞 포즈
"공식 사과 안 해"…피해자 '2차 가해' 우려
양홍원 / 사진=텐아시아DB
양홍원 / 사진=텐아시아DB


래퍼 양홍원의 SNS 게시글에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학폭 근절 포스터 앞에서 찍은 양홍원의 셀카. 이유는 그가 과거 '학폭 가해자'라 알려졌기 때문이다. 다소 '학교 폭력'이라는 주제를 다소 가볍게 풀어낸 그의 모습은 오해를 일으키기 충분하다.

양홍원은 최근 자신의 SNS 계정에 '학교 폭력을 추방합시다'라는 문구가 적힌 포스터 앞에서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양홍원은 해당 문구를 강조하는 듯 손가락 제스처를 보이며, 강조하고 있다. 두 주먹을 불끈 쥐거나 카메라를 향해 삿대질하는 등 포스터 속 담긴 의미를 재치있게 풀어내고 있다.

양홍원의 게시글이 공개되자, 여러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양홍원이 '학교 폭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인물이 아니다. 학창 시절 그가 학교 폭력을 저질렀다는 증언들이 터지면서다. 일명 '일진'이었다는 양홍원.

논란을 의식한 양홍원의 태도가 또 한 번 문제를 일으켰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중학생 때 잠깐 일탈을 한 적이 있다. 제가 기억하는 친구한테 먼저 연락해서 그 친구에게 만나고 싶다는 의견을 전했는데 '다시 생각하기도 싫다', '아무 생각이 없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며 사과했다. 이어 "촬영 도중에 사과받을 생각은 없다고 해서 기다리고 있다"며 반성의 의지를 드러냈다.
양홍원 / 사진=양홍원 인스타그램
양홍원 / 사진=양홍원 인스타그램
다만, 이후 다른 인터뷰를 통해 "나를 정리해 놓은 글을 봤는데 웃겼다. '얘가 이렇게 했다'가 아니라 '얘가 이렇게 했다더라'는 것"이라며 "그 사람들이 말하는 그런 일(학교폭력)을 한 적이 없다"며 의혹들에 전면 반박을 한 것.

더욱이 선배 래퍼 스윙스는 양홍원의 '학폭 의혹'을 감싸주는 듯한 발언을 하며, 논란은 커졌다. 스윙스는 "보지 못한 것인데 단지 들은 것에만 대해서 너무 확신을 가지면 위험하다"며, "사람이 변할 수 있다는 잠재성을 인정해달라"라고 대응했다. 양홍원 본인이 인정했던 논란인 만큼, 당시 피해자들에게 2차 가해로 이어지지 않게 조심했어야 한다는 의견도 쏟아졌다.

양홍원은 현재까지 사과의 뜻을 내비치지 않고 있다. '학폭'이라는 주제를 안일한 태도로 대한 것 역시 아쉽다는 평. '학폭' 구설에 오른 양홍원은 자신이 추구하는 '갱스터 힙합'에 접목해, 하나의 캐릭터로 삼아냈다. 다소 가벼워 보일 수 있는 행동으로 '긁어 부스럼'을 낸 것은 '학폭'에 대한 그의 인식을 대변하고 있다.

양홍원은 "대중들은 공식적인 사과를 원한다. 근데 그게 쉬운 문제가 아니다. 내가 그 일을 함부로 꺼낼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학폭'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피해자를 향한 배려라고 주장한 것. '학교 폭력'은 한 때 치기 어린 어리석은 행동이라 생각할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사과 이후의 태도일 것. 반성 이후 보여지는 태도가 그의 진심을 증명해주기 때문이다. 유쾌하게 풀어낸 그의 포스터 앞 포즈가 어떤 이에게는 기억하기 싫은 과거를 떠올리게 만든다는 것을 알까.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