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아벨, 해외 해킹범에 사칭 피해…"금전 요구 유감"


배우 류아벨의 인스타그램이 해킹을 당했다.

소속사 에스더블유엠피는 14일 “류아벨의 인스타그램은 현재 해외에서 해킹된 상태”라며 “해킹범은 류아벨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등 류아벨과 지인들에게 큰 피해를 주고 있는 상황이다”고 알렸다.

이어 “당사는 인스타그램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조치를 요청하는 등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완전한 조치가 있을 때까지 피해를 보시는 일이 없으시길 바란다. 류아벨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떠한 금전적인 요구를 하지 않음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류아벨은 새 드라마 ‘오늘도 사랑스럽개’에 출연할 예정이다. ‘오늘도 사랑스럽개’는 키스를 하면 개로 변하는 저주에 걸린 여자와, 그 저주를 풀 수 있는 유일한 치트키이나 개를 무서워하는 남자의 댕며드는 예측불허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