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방탄소년단 진, 12월 입대 가능성多 "최전방 떴어요"


그룹 방탄소년단 진의 연내 입대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진은 지난 13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다음달 생일인데 신나요?'라는 질문을 받고 "아뇨. 최전방 떴어요"라고 답했다.

진의 생일은 12월 4일. 이에 진이 12월에 입대하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불거졌다.

진은 방탄소년단의 국위선양이 인정돼 올해까지 군대를 가지 않아도 되는 '특혜'가 있지만, 이를 취소했다. 진은 콜드플레이 무대를 마치고 지난 4일 입영 연기 취소원을 냈다.

보통 입영 연기 취소원을 제출하면 병무청은 입영 희망자의 입영 계획, 군의 소요, 입영 대기 인원에 따라 입영 시기를 결정해 입대자에게 입영통지서를 보낸다.

취소원을 제출하면 통상 3개월 안에 입영통지서를 받게 되지만 대기 인원에 따라 시기가 당겨질 수 있다. 연말에는 입대를 잘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연내 입대 가능성이 높았다.

진의 입대 시기를 두고 빅히트 뮤직은 언급을 아꼈다. 다만 진이 최전방 떴다고 구체적으로 언급한만큼 입영통지서를 받았고 입대일도 정해졌다는 추측을 할 뿐. 빅히트뮤직은 적당한 시기에 입대 발표를 할 것으로 보인다.
[종합] 방탄소년단 진, 12월 입대 가능성多 "최전방 떴어요"
앞서 진은 첫 솔로 싱글 'The Astronaut' 발매를 자축하며 꽤 오랜 시간 이슈였던 '군대' 이야기를 꺼내 화제를 모았다.

진은 "그래미 시상식이 끝나고 입대 준비를 했다. 그룹 활동을 중단하고 개인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6월 '방탄 회식' 영상이었다. 간접적으로 군 입대를 표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콘서트는 하고 가야 하지 않겠냐는 의견에 콘서트도 진행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진은 "원래는 입대하려 했지만 멤버들이 '이번이 정말 마지막 공연이 될 것 같고, 이 공연까지 했으면 좋겠다'고 설득했다. 팬들에 대해 예의를 지켜야한다는 생각"이라고 아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진은 입대와 관련해 억울한 입장이다. 여러 번 나라가 부른다면 군대에 가겠다고 말했지만, 대중예술인 대체복무와 관련해 방탄소년단의 이름이 등장하면서 불필요한 비난을 받았기 때문.

진은 "억울한 면이 없지 않지만 팬들이 눈물의 공연을 보지 않게 돼 다행이다. 욕을 먹긴 했지만 만족한다"고 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