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붐·아이키·펭수, 가상 걸그룹 오디션으로 향한다…'소녀 리버스' MC 발탁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소녀 리버스' MC로 바다, 붐, 아이키, 펭수를 발탁했다.

이들은, 서바이벌에 나설 30명의 버추얼 캐릭터 각자의 매력과 아이돌로서의 끼와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특히 MC 4인방은 버추얼 세계 ‘W’ 안에 들어가 심사위원이자 조력자인 ‘왓쳐(Watcher)’ 역할을 맡아 버추얼 캐릭터 소녀들과 다양한 케미를 발산, 콘텐츠의 재미를 더욱 배가시킬 계획이다.

'소녀 리버스'는 K팝 걸그룹 멤버 30명이 버추얼 아이돌 데뷔 기회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을 펼치는 서바이벌 예능이다. 참가자들은 현실 세계에서의 정체를 완벽히 숨긴 채 가상의 새로운 버추얼 캐릭터를 통해 춤과 노래 실력은 물론, 스타로서의 끼와 매력을 선보이며 데뷔 5명의 멤버가 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MC들은 직접 가상의 세계 ‘W’에 새로운 버추얼 캐릭터로 등장해, 데뷔를 꿈꾸는 버추얼 캐릭터인 ‘소녀V’들과 활발히 소통하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30명 멤버들의 첫 만남부터 최종 멤버 선발까지 모든 과정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보며, 이들의 든든한 응원군이자 조력자가 되어주고 서바이벌 평가자로도 나설 계획이다.

1세대 걸그룹을 대표하는 바다는 선배이자 동료로서 버추얼 아이돌에 도전하는 30명의 걸그룹 후배들을 지원한다는 포부를 밝혀, 폭풍 활약을 예고한다. 장르를 넘나드는 파워풀하면서도 매혹적인 보컬로 현재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만큼 참가자들의 노래 실력을 꼼꼼하게 살피고 조언을 전할 계획. 여기에 걸그룹 멤버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전현직 걸그룹 멤버인 참가자들과 돈독한 공감대를 만들며, 서바이벌에 참여한 후배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이해하고 감싸주는 ‘맏언니’ 역할까지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붐은 특유의 친밀감과 뛰어난 말솜씨로 버추얼 세계 ‘W’에서도 분위기 메이커를 담당하며, 30명의 버추얼 캐릭터들이 저마다 자신의 개성과 매력을 한껏 살릴 수 있도록 곁에서 도울 예정이다. 대형 오디션과 서바이벌 진행 경험을 살려, 센스 있는 입담으로 프로그램 전반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며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댄서 아이키는 소녀들의 매력을 집중적으로 발굴하며, 서바이벌에서 각 멤버들이 빛이 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뿐 아니라 아이키는 국내외 대형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여한 자신의 경험을 살려, 진솔한 조언을 건네는 것은 물론 재치있는 입담과 특유의 친화력으로 멤버들과 훈훈한 케미를 발산해 재미를 더한다는 계획이다.

펭수는 버추얼 캐릭터 30명과 의외의 공감대로 남다른 케미를 형성하며, 프로그램의 재미를 더하는 감초 역할을 제대로 해낼 전망이다.

'소녀 리버스'는 오는 28일 카카오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첫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