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서하얀, 남편보다 잘나가는 아내…협찬 패딩입고 미소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요정 미모를 과시했다.

11일 서하얀은 "피곤하지만 난 할쑤이따!! 오늘도 웃는 하루 보내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하얀은 협찬 받은 C사 패딩을 입고 포근한 룩을 선보였다. 톡톡 터지는 상큼함과 과즙상 미모가 눈길을 끈다.

한편, 승무원 출신 서하얀은 지난 2017년 18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임창정과 결혼해 슬하에 5남을 두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