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FNC 떠난 설현, 이음해시태그와 계약…전지현과 한솥밥


배우로 우뚝 선 김설현이 이음해시태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음해시태그는 10일 “배우 김설현이 이음해시태그와 전속계약을 맺고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고 밝혔다.

이음해시태그 측은 이어 “김설현은 매력적인 비주얼을 지녔을 뿐만 아니라 무한한 재능을 가진 배우다. 이음해시태그는 김설현이 가진 최고의 역량을 발휘하고 배우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면서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갈 김설현에게 따뜻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설현은 지난 2012년 드라마 ‘내 딸 서영이’로 배우로 발돋움했다. 이어 ‘살인자의 쇼핑목록’, ‘낮과 밤’, ‘나의 나라’ 등 다양한 작품에서 완성도 높은 연기로 시청자들로부터 눈도장을 톡톡히 찍었다. 안방극장 외에도 김설현은 영화 ‘안시성’, ‘살인자의 기억법’, ‘강남 1970’ 등 스크린까지 영역을 넓히며 활발하게 연기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다채로운 캐릭터 소화력을 통해 이목을 사로잡고 있는 배우 김설현은 지니(GENIE)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를 통해 이달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잠재력을 가진 그녀가 이음해시태그와 함께 할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