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강다니엘, '스맨파' 생방 중 방송사고…협찬 브랜드 착각해 사과


가수 강다니엘이 또 말실수로 도마에 올랐다.

강다니엘은 지난 8일 방송된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생방송 무대에 섰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이어 MC로 무대에 선 강다니엘은 무탈하게 방송을 이끌었다.

하지만 엔딩에서 방송을 도와준 협찬사 및 광고 브랜드에 인사를 하는 도중에 "트레비 진짜 맛있어요. 장난입니다. 반은 진심이고요"라고 말했다.

제작 지원에 대한 감사를 가볍게 한 것도 당황스러웠지만, 문제가 된 건 강다니엘의 말투가 아니라 트레비였다. '스맨파'의 협찬사는 트레비가 아니라 씨그램이다.

시청자들은 강다니엘이 실수를 한 뒤 무마하기 위한 장난조 멘트였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하지만 제작 지원 브랜드가 아니라 다른 브랜드를 입에 올린 건 실수라고 해도 돌이킬 수 없는 실례라는 건 공통된 의견이었다.

이에 강다니엘의 소속사는 "브랜드를 잘못 말하는 실수였다. 열기가 너무 뜨거웠던 파이널 현장이라서 순간적으로 혼동이 왔던 것 같다. 시청자 여러분, 광고주께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종합] 강다니엘, '스맨파' 생방 중 방송사고…협찬 브랜드 착각해 사과
앞서 강다니엘은 '스맨파'를 앞두고 "솔직히 말하면 남자들이라 너무 편하다. 행복해. 기 안 빨려서. 원래 되게 무서웠는데 진짜. '스걸파'(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때가 더 무서웠긴 했는데 지금이 더 좋다"고 말해 성인지감수성 떨어지는 발언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당시 강다니엘은 지적을 받고도 사과는 커녕 "섭다고 하는 게 왜요! 여러분이 어? 남자 60명 앞에서 시 낭송해봐요. 무섭잖아. 나 큐카드 벌벌 떨리고 그랬는데 처음에. 화장도 아이라인 빡 하신 누님들이신데"라며 "성별로 그러다뇨. 할 말을 잃었다. 넘길게요.차단 잘 가 뿅. 저런 분들은 스탠딩 코미디 가면 화내시고 나오시겠다 진짜. 편하게 살아요. 우리 안 그래도 팍팍한 삶인데. 선만 넘지 말고 살면 되잖아"라고 말해 비난받았다.

강다니엘은 비판 여론에 "긴장되고 떨렸다'라는 본의를 지나치게 과장되게 표현해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켜 송구스럽다. 이후 성별 갈등을 조장하거나 확대하는 것을 경계하려는 상황에서도 내 대응 방식이 경솔했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