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연하 윤승열♥' 김영희, 명품 C사만 준비…딸 50일 기념 촬영에 진심


개그우먼 김영희가 딸 출생 50일 기념 콘셉트 포토를 공개했다.

김영희는 지난 8일 "엄마가 해서한테 꼭 해주고 싶었던 50일 콘셉트"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전기 테이프 감아서 C사 젖병 만들고 아라 이모한테 C사꽃 빌리고 아름 이모 가방 빌리고 로시 언니가 구두랑 챙겨오고 머리망은 엄마 웨딩 촬영 때 쓰던 거"라고 덧붙였다.

김영희는 "니삭스 위로 삐져나온다고 해서 허벅지살 귀유"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영희의 딸 해서의 모습이 담겼다. 해서는 명품 C사 로고가 박힌 가방 등 속에 파묻혔다.

김영희는 지난해 10살 연하 야구선수 출신 윤승열과 결혼했다. 올해 9월 딸을 품에 안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