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원미, ♥추신수와 있나 했는데 "벌써 보고프다 내 새끼" 듬직한 첫째 아들


하원미가 아들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하원미는 8일 "Last night 벌써 보고프다 내 새끼"라며 아들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하원미와 첫째 아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들은 추신수를 응원하기 위해 야구 경기장을 찾은 것. 2005년생인 아들은 아빠 추신수 못지 않은 건장한 체격을 자랑한다.

추신수와 하원미는 2002년 결혼,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