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서하얀, 넷째·다섯째 子와 아동복 모델 됐다 "좋은 경험"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두 아들과 아동복 모델이 된 소감을 밝혔다.

서하얀은 7일 "지난달 준재랑 준표가 좋은 기회로 아동복 모델이 되어 촬영했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예쁜 옷도 원 없이 입고 좋은 경험하고 왔답니다 :)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하얀과 아동복 모델이 된 아들 준재, 준표의 모습이 담겼다. 서하얀과 두 아들은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시선을 끈다.

서하얀은 2017년 18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임창정과 결혼, 슬하에 아들 다섯을 두고 있다.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합류해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