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kg 13살 내 애기" 하원미, ♥추신수 못지않은 둘째 아들 무릎에 앉혀두고 '행복'


하원미가 아들과 돈독한 사이를 뽐냈다.

하원미는 5일 "아직도 엄마 무릎이 좋은 75키로 열세살 먹은 내 애기"라며 야구장 관람석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하원미는 자녀들과 남편의 경기를 응원하러 야구장을 찾은 모습. 하원미는 둘째 아들을 무릎에 앉혀두고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다. 아들은 아빠 추신수를 닮아 듬직한 체격으로 눈길을 끈다.

추신수와 하원미는 2002년 결혼,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