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함께 단풍보러 가고싶은 남돌' 1위


방탄소년단(BTS) 뷔가 함께 단풍보러 가고싶은 남돌' 1위를 차지했다.
인기 랭킹 커뮤니티 '최애돌'에서 10월 29일부터 11월 3일까지 진행된 '함께 단풍보러 가고싶은 남돌은?' 설문에서 뷔가 총 4만 1161표 중 2만 1842표를 획득하며 1위에 올랐다.
뷔는 남다른 친화력의 소유자로 스치기만 해도 친구가 돼버린다는 의미의 '김 스치면 인연'이라는 별명을 갖고있다.
박보검, 박서준, 최우식 등 작품을 하며 우정을 다진 절친은 물론 성동일의 집에 놀러가거나 레이디 가가에게 스스럼없이 다가가 포옹하고 존 바티스트와 함께 식사를 하는 등 성별, 나이, 국가, 인종 등 모든 것을 초월한 친분으로 진정한 핵인싸의 면모를 뽐내기도 했다.
또,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여행갈 때 여행 계획을 세우고 주도하는 멤버로 뷔를 꼽는다.
최근에 방영돼 뜨거운 화제를 모은 힐링 리얼리티 예능 '인더숲:우정여행' 역시 뷔의 아이디어로 기획됐다.
방탄소년단 뷔, '함께 단풍보러 가고싶은 남돌' 1위
뷔와 절친 박서준, 픽보이, 박형식, 최우식이 보여준 소소한 일상과 행복의 케미는 한국, 일본은 물론 아시아 전역을 뒤흔들며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한 뷔는 순수하고 다정다감한 로맨티스트이자 섬세한 감수성을 지닌 시인이다.
아침 일찍 하늘을 날아가는 새를 보고 "아침 산책을 나가는구나"라고 표현하는가 하면, 리더 RM이 흘린 땀에 티셔츠가 하트 모양으로 젖은 것을 보고 "마음이 밖으로 나왔어요"라는 낭만적인 말을 하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기도 했다.
별똥별이 떨어지는 것을 놓치자 그것을 본 멤버에게 소원을 비는가 하면 예능 프로그램에서 본 밤하늘의 은하수에 감동해 감독님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
방탄소년단과 팬들의 특별한 언어이자 상징색으로, 전세계를 보랏빛으로 물들인 "보라해"의 창시자이기도 하다.
뷔는 이런 소중한 순간들을 감각적이고 예술적인 사진으로 남기며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하게 해준다.
사진 찍는 것이 취미인 뷔는 필름 카메라의 아날로그적인 분위기가 인상적인 풍경 사진이나 각자의 개성과 성격이 잘 담겨진 인물사진 등을 팬들에게 공개, 수준급 실력으로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뷔의 이러한 친화력과 긍정적인 순수한 성품, 낭만과 감성을 아는 예술가적 면모 등이 투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