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앞둔 황보라, '이태원 참사' 추모 공간 방문 "직접 와서 보니 마음 찢어져"


배우 황보라가 '이태원 참사' 추모 공간을 방문했다.

황보라는 지난 2일 "직접 와서 보니 마음이 찢어진다. 부디 좋은 곳에서 평안하소서"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태원 참사'가 일어난 이태원 역 1번 출구 근처의 모습이 담겼다. 황보라는 추모 공간을 직접 방문하며 해당 사진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10월 29일 핼러윈을 앞두고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해밀턴 호텔 인근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11월 1일 오후 11시 기준)에 따르면 이 사고로 인해 156명이 세상을 떠났고, 157명이 다쳤다.

황보라는 오는 11월 6일 하정우 동생인 차현우와 10년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린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