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백종원·성시경·주우재 등 ★, '유튜브 중단'…이태원 참사 애도


스타들이 이태원 참사에 안타까움을 토로하며 유튜브 업로드를 연기한다고 알렸다.

30일 방송인 김숙은 자신이 운영 중인 '김숙TV'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충격과 슬픔에 잠겨 계실 유가족에게도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이에 김숙은 희생자들에 애도의 뜻을 전하고자 10월 31일 업로드 예정인이었던 영상 게재일을 미뤘다.

'성시경의 먹을텐데' 콘텐츠로 사랑 받고 있는 가수 성시경도 이날 이태원 참사에 대해 "참 덧없다. 너무 안타깝고 아깝고 어이없는 희생이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는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게재하며 "다음주 유튜브는 쉬겠다"고 알렸다.

김숙도 ‘김숙TV’를 통해 “충격과 슬픔에 잠겨 계실 유가족에게도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부상자들의 빠른 회복을 기원합니다. 애도의 뜻을 전하고자 10월 31일 월요일로 예정된 영상의 게재일은 잠정 연기됨을 안내드립니다. 구독자 여러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립니다”고 밝혔다.

'놀라운 토요일'에 출연 중인 인기 먹방 유튜버 입짧은햇님도 이날 예정됐던 생방송 취소를 알리며 "참담한 소식에 모두가 슬퍼하며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백종원도 마찬가지. ‘백종원의 요리비책’ 제작진은 “안녕하세요. 시청자 여러분. 먼저 토요일 일어난 참담한 사고에 대해 안타까움을 전합니다. 저희 제작진은 내일 올라갈 예정이었던 ‘님아 그 시장을 가오’의 업로드를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시청자분들의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추후 일정이 정해지는 대로 다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고 알렸다.

주우재는 유튜브 채널 '오늘의 주우재'에 "참변으로 고통을 받은 사상자 분들 유족 분들에 애도를 표한다"며 "회복 중이신 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며 무탈하시길 바란다. 애도의 마음을 담아 11월 1일 화요일 오후 7시 업로드 예정이었던 영상과 일정은 11월 6일 일요일 오후 7시로 변경되었음을 알린다"고 국가애도기간이 끝난 뒤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앞두고 약 10만 명 가까운 인파가 몰리면서 대규모 압사 참사가 발생했다. 31일 소방 당국 집계에 따르면, 사망자 154명, 부상자는 149명(중상 33명, 경상 116명)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