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흔 아내 김정임 "이태원 참사 안타까워…순간 잠이 든 나, 한심하고 죄스러워"


전 야구선수 홍성흔 아내 김정임이 '이태원 참사'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했다.

김정임은 지난 30일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너무나도 안타깝고 안타깝습니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어젯밤 뉴스에 너무나 놀란 가슴 부여잡고 뉴스를 밤새 보면서 더 이상 참담한 소식은 거기까지 이기를 기도하다 저도 모르게 순간 잠이 들었다고 눈을 떴는데 사망자 수가 100명이 넘는 숫자에 심장이 멎는거처럼 주먹으로 제 가슴을 쳤습니다"고 덧붙였다.

김정임은 "잠이 든 제가 할 수 있는 것도 없는데도 그 순간에 잠이 든 제가 한심하고 죄스러웠습니다. 너무 안타깝습니다.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할 거 같습니다. 이 이후에 모든 사상자가 무사하시길 기도합니다"고 했다.

앞서 지난 29일 핼러윈을 앞두고 서울 이태원 해밀턴 호텔 인근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1일 오전 6시 기준 이태원 압사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사망자 154명, 중상자 33명, 경상자 116명 등 총 303명이라고 밝혔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