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애 그만 낳고 싶어" 장성규 ♥아내, 셋째 제안했다 금세 무른 이유('장성규니버스')


"여보 애 그만 낳고 싶어" 장성규 ♥아내, 셋째 제안했다 금세 무른 이유('장성규니버스')
"여보 애 그만 낳고 싶어" 장성규 ♥아내, 셋째 제안했다 금세 무른 이유('장성규니버스')
"여보 애 그만 낳고 싶어" 장성규 ♥아내, 셋째 제안했다 금세 무른 이유('장성규니버스')
"여보 애 그만 낳고 싶어" 장성규 ♥아내, 셋째 제안했다 금세 무른 이유('장성규니버스')
사진=장성규니버스 영상 캡처
사진=장성규니버스 영상 캡처
장성규가 셋째 계획에 '의욕'을 보였다.

27일 장성규 유튜브 채널 '장성규니버스'에는 '호캉스 기강 잡으러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장성규는 아내 이유미 씨, 두 아들과 함께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5성급 L호텔을 찾았다. 낮에 호캉스를 즐긴 후 밤이 돼서야 뒤늦게 짐을 풀게 된 장성규네 가족. 아내가 캐리어 가방을 들고 오자 장성규는 "엄청 많이 싸왔다"며 놀랐다. 이에 아내는 "꽉 차지 않았다. 여기가 널널하다"고 했다. 스태프가 "형님은 안 싸셨냐"고 하자 장성규는 "바빴다"며 "하준이(아들)도 엄마 짐 싸는 거 도와드렸냐"면서 말을 돌렸다.

혼자 짐을 쌌던 아내는 "나 이제 딸도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성규는 "오! 진짜로? 유미야"라며 반색했다. 아내는 "농담이다"며 "어제 살짝 외로웠다. 나의 노년이 외로울 수도 있겠다 싶었다"면서 웃었다. 장성규는 "유미가 이렇게 얘기한 김에 셋째 프로젝트를 찍자"고 제안했다. 아내는 "아니다. 싫다"고 거절했다. 장성규가 "셋째를 낳기까지의"이라며 설명을 하려고 하자 아내는 "나 여보 애 그만 낳고 싶다"고 손을 가로저었다. 장성규는 "그럼 누구 애기 낳으려고 하냐"며 시무룩한 얼굴을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