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방탄소년단 진, 입대 이슈 억울했던 이유…이젠 말할 수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이 입대와 관련된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진은 지난 28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로 첫 솔로 싱글 'The Astronaut' 발매를 자축하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번 앨범은 진이 입대하기 전 마지막 앨범인만큼, 입대와 관련된 이야기도 조심스럽게 꺼냈다. 진은 발표한 것보다 빠르게 입대할 예정이었으나 팬들을 위해 계획을 미뤘다고 밝혔다.

진은 2020년 'BE'를 발표한 뒤 입대할 계획을 구상했으나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낸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대박이 나면서 모든 계획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로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인 '핫 100' 1위에 올랐고, 이후에 낸 '버터(Butter)'와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가 연속으로 히트했다.
[종합] 방탄소년단 진, 입대 이슈 억울했던 이유…이젠 말할 수 있다.
진은 "두 곡이 잘 돼서 그 시기엔 사실 안 가는 게 맞았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방탄소년단이 팀 활동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던 지난 6월도 입대 계획이 있었다고.

진은 "그래미 시상식이 끝나고 입대 준비를 했다. 그룹 활동을 중단하고 개인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6월 '방탄 회식' 영상이었다. 간접적으로 군 입대를 표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콘서트는 하고 가야 하지 않겠냐는 의견에 콘서트도 진행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진은 "원래는 입대하려 했지만 멤버들이 '이번이 정말 마지막 공연이 될 것 같고, 이 공연까지 했으면 좋겠다'고 설득했다. 팬들에 대해 예의를 지켜야한다는 생각"이라고 아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진은 입대와 관련해 억울한 입장이다. 여러 번 나라가 부른다면 군대에 가겠다고 말했지만, 대중예술인 대체복무와 관련해 방탄소년단의 이름이 등장하면서 불필요한 비난을 받았기 때문.

진은 "억울한 면이 없지 않지만 팬들이 눈물의 공연을 보지 않게 돼 다행이다. 욕을 먹긴 했지만 만족한다"고 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