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강남, '김연아 결혼식'에 모자이크 굴욕? "나 아닌데" 억울 ('동네친구 강나미')


스피드 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이상화의 남편이자 가수인 강남이 김연아 결혼식 '모자이크 사진'을 해명했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는 강남이 직접 김연아 결혼식 모자이크 논란을 해명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김연아와 고우림의 결혼식이었던 지난 22일, 이상화 옆에 선 남성이 모자이크 처리를 당하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남인데 모자이크를 당했다'는 글이 퍼졌다.
[종합] 강남, '김연아 결혼식'에 모자이크 굴욕? "나 아닌데" 억울 ('동네친구 강나미')
[종합] 강남, '김연아 결혼식'에 모자이크 굴욕? "나 아닌데" 억울 ('동네친구 강나미')
이상화의 매니저다, 강남이다를 두고 의견이 분분했던 가운데 강남이 직접 "나 아니다"라고 해명함을 억울함을 토로했다. 강남은 "연락이 너무 많이 온다. 미용실에 갔더니 다 '형 어떻게 된 거야!'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단체 카톡 무음이다. 그래서 대답을 안하고 있었다. 몇백 개 대화가 강남 맞냐는 대화가 쌓여있었다. 가만히 앉아있었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기는지. '나 아닌데' 이렇게 올리는 것도 웃기지 않냐"고 웃었다.
[종합] 강남, '김연아 결혼식'에 모자이크 굴욕? "나 아닌데" 억울 ('동네친구 강나미')
[종합] 강남, '김연아 결혼식'에 모자이크 굴욕? "나 아닌데" 억울 ('동네친구 강나미')
강남은 직접 이상화와 결혼식에 동행했던 그의 매니저를 초대했다. 강남은 "이러다 말겠지 했는데 친척까지 물어봤다. 너는 어떠냐. 너라고 알아보지 않느냐"라고 물었다. 매니저는 "딱 봐도 넌데?라고 하더라"라고 대답했다.

강남은 그날 스케줄 때문에 결혼식에 함께 가지 못했다. 매니저는 김연아의 결혼식에 대해 "디즈니 공주님인 줄 알았다"고 다시 감탄했다.

매니저는 "상화 누나 옆에 크리스탈 씨가 있었다. 밥은 스테이크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강남은 "지금도 계속 연락온다"면서 메시지를 보여줘 웃음을 안겼다.
[종합] 강남, '김연아 결혼식'에 모자이크 굴욕? "나 아닌데" 억울 ('동네친구 강나미')
[종합] 강남, '김연아 결혼식'에 모자이크 굴욕? "나 아닌데" 억울 ('동네친구 강나미')
매니저는 "상화 누나는 저한테 연락오고 강남 형은 저한테 연락 온다. 평화를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매니저는 이상화와 약 5년을 일했다고. 매니저는 "상화 누나가 겉으로 보면 세보이지만 여린 사람이다. 자기 사람 잘 챙겨주는 분"이라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