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마리끌레르
사진제공=마리끌레르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카즈하가 자신감 있는 태도를 보였다.

25일 카즈하와 매거진 마리끌레르가 함께한 화보 컷 일부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카즈하는 스포티한 드레스와 화려한 목걸이, 파스텔 톤의 목폴라 등 다양한 의상과 액세서리를 자신만의 분위기로 소화해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카즈하는 두 번째 미니앨범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에 담긴 메시지부터 데뷔 다큐멘터리에 대한 비하인드, 한국어 실력의 비결, 앞으로의 목표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카즈하는 새 앨범의 메시지에 관해 "시련이나 충격도 다 나를 만드는 과정이니 잘 마주하고 극복하겠다는 이야기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이어 카즈하는 팀 결성부터 데뷔까지의 과정이 리얼하게 담긴 다큐멘터리 'LE SSERAFIM - The World Is My Oyster'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자신이 우는 부분을 꼽았다. 그는 "팀에 합류한 지 며칠 지나지 않았던 때라 잔뜩 긴장하고 있었는데, 멤버들이나 선생님 모두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주는 게 느껴져서 울컥했다"며 눈물의 이유를 밝혔다.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사진제공=마리끌레르
또한 카즈하는 빠른 시간에 한국어를 습득한 비결로 "내가 실수해도 겁먹지 않도록 멤버들이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줬다"고 말해 돈독한 팀 케미를 짐작케 했다. 앞으로 기대하는 모습을 묻자 "계속 더 성장해서 더 큰 무대에 서고 싶은 욕망이 있다. 또 아직은 잘하고 싶은 마음에 불안과 걱정이 많은 편인데, 언젠가는 자신감으로 가득 찬 상태로 무대에 서는 게 목표"라며 당당한 포부를 내비쳤다.

외유내강 매력을 드러낸 르세라핌 카즈하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마리끌레르’ 11월호와 공식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