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클릭비 멤버, 생활고 고백 "순두부 하나로 하루 종일→탈모까지"


[종합] 클릭비 멤버, 생활고 고백 "순두부 하나로 하루 종일→탈모까지"
그룹 클릭비 출신 하현곤이 근황을 공개했다.

하현곤은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인터뷰를 나눴다.

하현곤은 현재 부천에서 닭 구이집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는 "평균 매출이 2500~3000 정도이다. 입소문이 나는걸 실감하고 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먹고 사는 문제 때문에 돈을 벌어야 됐다"는 하현곤은 제주도 카페에서 일을 시작했다. 하현곤은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계속 음악만 하고 살다가 그런 일을 처음 해 본 거였다. 가수를 한 경험이 저한테는 너무 소중하고 큰 기억인데, 반대로 생각하면 그것만 할 줄 알아서 다른 일에 무지했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하현곤은 "탈모도 심하게 왔다. 일찍 왔다. 윗머리랑 앞에가 머리가 자라지 않았다"며 캐릭터 헤이하치를 언급했다. 하현곤은 "힘들지만 버텼다. 2년 뒤에 다시 서울로 올라왔다. 친한 지인들 식당에서 서빙을 했다"고 회상했다.

생활고로 고생했다는 그는 "음악에 신경 쓰고 살 떄는 의식주에 대한 부분들이 힘들었다. 순두부 하나를 사서 세 끼를 나눠 먹었다"며 "지인들이 밥을 사 주면 오바이트를 할 때까지 먹었다. 다음 날을 생각해서 폭식했다"고 밝혔다.

또 클릭비 활동할 때를 떠올리며 "그때 제가 사나운 눈이었다. 매우 작은 눈이었다. 저한테 선글라스를 끼라고 지침이 내려왔다. 그래서 제가 생각해낸 방법이 드럼을 치다가 헤드뱅잉을 엄청 하는 거다. 오히려 더 칭찬받았다. 말을 많이 못 하고 뒤에만 있었던 기억들이 많다. 많이 늦긴 했지만 유튜브를 시작했다. 채널 이름은 '곧 슈퍼스타'다"라고 말했다.

한편 하현곤은 지난 1999년 클릭비로 데뷔했다. 이후 그룹 활동이 끝난 후에는 2008년 하현곤 팩토리로 음악 활동을 이어왔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