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경 / 사진=케이플러스 제공
김민경 / 사진=케이플러스 제공


그룹 프리스틴 출신 김민경이 케이플러스와 전속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예고했다.

케이플러스는 2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김민경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배우뿐만 아니라패션, 뷰티 등 다양한 분야로 활동 영역을 넓힐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은 물론 든든한 동반자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전했다.

김민경은 2016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7년 프리스틴으로 데뷔해 탁월한 실력과 퍼포먼스를 인정받으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웹드라마 ‘콜 때리는 그녀들’을 통해 첫 연기 데뷔에도 불구하고 안정된 톤과 표정 연기로 특유의 밝은 에너지를 선보인 바 있다.

출연하는 예능, 드라마에서 인상 깊은 모습을 선보이며 강렬한 존재감을 남기고 있는 김민경이 케이플러스와 새롭게 전속 계약을 체결한 만큼, 앞으로 어떤 행보를 펼칠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김민경이 함께하게 된 케이플러스는 모델 배윤영, 혜박, 박경진, 이승찬, 클로이 오, 김설희 등을 비롯해 방송인 황보, 유지애, 여연희, 배우 신지훈, 스포테이너 김하늘 등이 소속된 종합 미디어 엔터테인먼트사로 소속된 아티스트들의 끼와 재능을 파악해 연예계, 예술계뿐만 아니라 다방면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