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급 미모' 방탄소년단 뷔, 요가장에서도 빛난 인생샷


방탄소년단 뷔가 천상계 미모와 완벽한 피지컬로 인생샷을 남겨 전 세계 팬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19일 방탄소년단은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Run BTS! 2022 Special Episode - Fly BTS Fly Part 3 Behind Cuts’를 공개했다.



최근 방탄소년단은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에서 인생샷을 남기기 위한 좌충우돌 플라잉 요가에 도전기를 보여주며 깨알 웃음을 안겼다.



자연스럽게 컬이 있는 흑발을 하고 등장한 뷔는 화이트 티셔츠에 핏이 잘 맞는 네이비 컬러의 조거 팬츠를 착용해 사랑스럽고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동시에 발산하며 팬들을 심쿵하게 했다.



뷔의 국보급 미모는 물론, 긴 팔다리에 슬림하고 탄탄한 피지컬은 지켜보는 모든 이들을 설레게 하기에 충분했다.

'국보급 미모' 방탄소년단 뷔, 요가장에서도 빛난 인생샷
보라색 해먹과 어우러진 뷔의 우아한 동작과 몸선이 장관을 이루었고, 창으로 들어오는 햇살 덕분에 포즈를 취한 뷔의 모습은 더욱 빛났다.



힘을 주고 있는 팔에 만들어진 근육과 다소곳이 포갠 맨발까지, 사진 속 뷔의 모습은 흠잡을 데 없이 우아하고 아름다웠다.



뷔를 비롯한 멤버들은 강사가 말한 “어렵지 않지만 힘든 동작”을 하며 동작은 성공했지만 팔과 다리가 떨리는 등 힘든 과정을 겪었고, 인생샷을 찍기 위해 감쪽같이 힘든 내색을 감추고 미소를 지어 보여 웃음을 안겼다.



뷔는 한 쪽 팔을 보라색 해먹에 걸치고 정면을 바라보고 있는 사진에서 뷔는 살짝 미소를 머금고 있어 그윽한 눈빛을 하고 있어, 마치 눈이 마주치는 듯한 착각이 들게 만들었다.



또 한 편의 예술작품 같은 아름다운 이목구비와 사랑스러운 펌헤어, 굵고 긴 목선 덕분에 순수한 소년미와 섹시한 남성미를 동시에 발산하며 팬들을 매료시켰다.



팬들은 “자연광 아래 태형는 진리야. 감동 그 자체”, “얼굴도 완벽한데 피지컬까지 대박. 신이 태형이한테 모든 걸 쏟아부은 듯”, “뷔는 막 찍어도 인생샷인데. 요가 동작까지 하니 천상계”, “내가 뷔라면 하루에 1230장씩 셀카 찍는다”며 뜨겁게 반응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