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엑스 / 사진제공=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오메가엑스 / 사진제공=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메가엑스가 소속사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다.

24일 소속사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측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논란이 불거진 SNS를 통해 공개된 당시 상황은 지난 9월 16일 멕시코 과달라하라부터 22일 미국 LA 공연까지 약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투어를 모두 끝마친 후 진행한 식사 자리 이후에 일어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당시 오메가엑스 멤버들과 소속사는 모든 투어가 끝난 시점에서, 다음을 기약하기 위해 서로가 열심히 해온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고.

서로에게 서운한 부분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감정이 격해져 언성이 높아졌다는 설명이다. 식사자리 이후에도 이야기가 이어졌지만 멤버들과 소속사는 계속해서 대화를 나누어 현재는 모든 오해를 풀었으며, 서로를 배려하면서 앞으로 나아가자고 대화를 마쳤다고 입장을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23일 오메가엑스 소속사 대표가 멤버들을 폭행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주장하는 글과 관련 녹취 파일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글쓴이는 "애들(오메가엑스) 회사 대표님이 애들 때리는 거 봤어. 진짜로 손이 너무 떨려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 애들이 눈앞에서 맞고 있는데 아무것도 못해. 어떻게 사람을 붙잡고 그렇게 밀쳐? 사람이야 진짜?"라고 적었다.

녹취 파일에는 오메가엑스 멤버들을 질책하는 한 여성의 목소리가 담겼다. 한 멤버는 다른 누군가가 쓰러지기 일보 직전이라고 만류하지만, 이내 퍽하는 소리와 함께 넘어지는 듯한 소리가 났고, 해당 여성이 "야, 일어나"라고 말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하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그룹 오메가엑스(OMEGA X) 소속사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오메가엑스는 지난 22일(현지시각) 미국 LA 공연을 끝으로 첫 월드투어 'CONNECT : Don't give up'을 마무리했습니다. 논란이 불거진 SNS를 통해 공개된 당시 상황은 지난 9월 16일 멕시코 과달라하라부터 22일 미국 LA 공연까지 약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투어를 모두 끝마친 후 진행한 식사 자리 이후에 일어난 상황입니다.

당시 오메가엑스 멤버들과 소속사는 모든 투어가 끝난 시점에서, 다음을 기약하기 위해 서로가 열심히 해온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서로에게 서운한 부분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감정이 격해져 언성이 높아졌습니다. 식사자리 이후에도 이야기가 이어졌지만 멤버들과 소속사는 계속해서 대화를 나누어 현재는 모든 오해를 풀었으며, 서로를 배려하면서 앞으로 나아가자고 대화를 마쳤습니다.

월드투어를 진행한 지난 한 달의 시간은 오메가엑스와 소속사 모두에게 지구 반대편에서도 저희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을 직접 만나고 소통할 수 있었던,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팬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달려왔지만 마지막에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려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소속사는 오메가엑스에게 이렇게 큰 사랑을 주신 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팀 이름에 '팬들과의 첫 만남부터 꿈을 이루는 마지막 순간까지 다양한 가치를 함께 실현하겠다'라는 뜻이 내포되어 있는 것처럼, 소속사는 오메가엑스와 팬분들이 만들어나가는 가치들을 끝까지 지키겠습니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