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9개월 만의 만남…아쉬움 없는 떼창과 환호
국내 최대 규모 공연장 입성…재현 "오늘만 살아"
주 경기장 전체가 무대…인상적인 무대 동선
NCT127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NCT127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NCT 127(태일 쟈니 태용 유타 도영 재현 윈윈 마크 해찬 정우)가 6만 명의 시즈니(팬명)와 호흡했다.

23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NCT 127 두 번째 월드 투어의 서울 스페셜 공연 'NEO CITY : SEOUL - THE LINK +'(네오 시티 : 서울 - 더 링크 플러스)를 열었다.

이날 오후 6시로 예정됐던 NCT127의 공연. 공연 시작도 전에 잠실 일대는 콘서트 열기로 축제의 장을 이뤘다. 이날 서울의 체감 온도는 12.8℃. 가을을 넘어 겨울이 어울릴 듯한 날씨에도 NCT127와 시즈니의 만남에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약 3년 9개월 만의 만남이었다. 지난해 12월 코로나19에 의한 관객수 제한으로 아쉬움을 남겼던 서울 콘서트 이후다. 또한 함성과 떼창이 허용된 공연이었다.

지난 22일과 오늘(23일) 양일간 열린 NCT127의 공연. NCT127은 미국 투어에서 돌아온 직후이기에 체력적인 문제가 대두됐다. 다만 공연 전 기자간담회에서 "무대 위에서 모든 것을 쏟아낼 준비가 됐다"라고 밝힌 NCT127. 수준 높은 무대를 기대하게 했다.

"오늘만 살기 때문에 오늘 더 뜨겁게"

본 공연이 시작되고 멤버 재현이 입을 열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감사함과 추운 날씨에도 자신들을 찾아와준 팬들에 대한 고마움이었다.
NCT127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NCT127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수만 개의 응원봉·개개인이 빛난 솔로 무대

NCT127의 등장과 동시에 수만 개의 '응원봉'이 흔들렸다. 시즈니의 아티스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준 매개체. 공연장 양쪽의 거대한 스크린. 무대 정면 3개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멤버 한명 한명의 모습이 보였다.

이후 정규 2집 타이틀곡 '영웅'의 인트로가 흘러나오며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연달아 '레몬에이드', '무한적아' 무대를 통해, 수준 높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완전체로 합을 보여준 NCT127. 흥분이 가시기도 전에 개인 무대를 통해 개성을 드러냈다. 도영, 재현, 정우는 '후유증'을 통해 '섹시함'을 드러냈다. 반대로 태일, 해찬은 '러브 사인'과 'N.Y.C.T'로 로맨틱하면서도 청량감 있는 보컬 실력을 뽐냈다.
NCT127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NCT127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같은 영상미와 특색있는 무대 동선

30곡이 넘는 콘서트 러닝 곡. 무대 중간중간 넣어둔 영상은 콘서트의 집중도를 높였다. 특히, 퍼포먼스에서 타 그룹과의 차별점을 보여줬다. 댄스 브레이크 타임은 NCT 127의 '퍼포먼스' 실력을 입증하기도.

공연 중후반부. 이미 해는 저물었고, 어둑어둑해진 야외는 NCT127에게 '전화위복'이었다. 파워풀한 모습과 타격감을 주는 보컬. 조명 또한 밝은 색감에서 강렬한 색감이 뒤엉켜 NCT127의 남성적이며, 성숙한 매력을 드러내기 충분했다.

독특한 것은 무대 동선이었다. 전면에 위치한 객석을 둘러싼 서브 무대, 본무대와 서브 무대를 연결하는 자동 레일과 무빙 스테이지 등이 팬들과의 거리를 좁혀줬다. 야외무대 특성상 소리가 퍼지는 것 또한 방지했다. 또한 전면 끝에 있는 시즈니들과의 호흡도 신경을 쓴 것. 중앙 무대만이 아닌 주 경기장 전체를 자신들의 무대로 만들고자 한 고민은 성공이었다.

한편, NCT 127은 서울 공연 이후 11월 4~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12월 3~5일 태국 방콕에서 투어를 이어간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