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치얼업' 한지현과 배인혁이 두 번째 기습 포옹을 나눈다.

23일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 측은 한지현(도해이 역)과 배인혁(박정우 역)의 기습 포옹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두 사람이 애틋했던 첫 포옹 이후 또다시 포옹한 이유는 무엇일까.

앞서 지난 방송에서는 도해이에 대한 입덕부정기를 겪던 박정우가 자신의 마음을 자각했다. 테이아 3대 예언 동영상 사건 이후 도해이를 향한 박정우의 걱정과 끌림은 점점 커졌다.

급기야 회식 도중 도해이가 사라지자 박정우는 그녀를 찾아 헤매며 복잡한 감정을 폭발시켰다. 도해이를 찾았다는 안도감과 함께 박정우는 "다행이다. 제발, 걱정 좀 시키지 마"라는 말과 함께 격하게 포옹하며 심쿵 엔딩을 만들었다.

박정우는 도해이를 향한 멈출 수 없는 끌림을 포옹으로 보여줘 이들의 로맨스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 속 한지현과 배인혁은 응원단실에서 두 번째 포옹을 나누고 있다.

하지만 두 사람 사이에 어딘가 어색한 분위기가 느껴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그런데도 서로를 향해 두근거리는 심장 박동 소리를 느낀 듯 두 사람은 동공 지진이 난 채 얼어붙는 등 미묘한 분위기를 형성해 향후 전개될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현재 한지현은 전 남자친구 은해성(이재혁 역)에게 배인혁을 향한 사랑을 직접적으로 고백할 만큼 가슴 뛰는 청춘의 첫사랑을 하고 있다. 배인혁 또한 포옹으로 한지현을 향한 감정을 처음으로 드러낸 바 있다.

'치얼업' 제작진은 "지난 6회에서 애틋한 첫 포옹으로 설렘을 안겼던 배인혁이 한지현 앞에서 뚝딱이 모드로 돌입하며 본인들만 모르는 로맨스 케미를 발산할 것"이라며 "하지만 단내 CC 금지인 만큼 두 사람이 어떻게 서로에게 녹아들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