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임신' 최희, 제주도 여행 중 근황 "이번 주말 아주아주 게으르게"


방송인 최희가 제주도에서 여행 중인 가운데, 아침 일상을 공유했다.

최희는 22일 사랑하는 제주의 아침. 서울에 있을 땐 아침에 눈 떠서 처음 드는 감정은 조급함과 압박감 같은 것들이었어요. 그래서 그 무거움에서 빨리 벗어나고자 아침 조깅도 하고 그런 거거든요"라고 말했다.
'둘째 임신' 최희, 제주도 여행 중 근황 "이번 주말 아주아주 게으르게"
이어 "제주에 있으면 제 시간도 더 너그럽게 흘러가는 것 같아요. 물론 복이는 오늘도 새벽 여섯시부터 기상했지만 그래도 좋네요"라고 덧붙였다.

최희는 "'여행'이라는 이름 안에 잠시 비워둔 이 시간이 영원할 순 없지만. 또 이게 영원하면 한량일 테니. 원래 그래왔던 것처럼 또 앞으로도 그럴 것처럼 아주 자연스럽고 능숙하게 이 느린 시간을 맘껏 즐기고 가려고요. 저는 이번 주말은 아주아주 게으르게 보낼 거여요"라고 전했다.
'둘째 임신' 최희, 제주도 여행 중 근황 "이번 주말 아주아주 게으르게"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최희와 딸의 모습이 담겼다. 이른 아침 일어난 최희와 딸은 갈대숲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최희는 2020년 비연예인인 사업가 남편과 결혼, 같은 해 11월 첫 딸을 품에 안았다. 그는 대상포진에 걸려 이석증, 안면 마비 등 후유증을 겪었다. 그러던 중 최근 둘째 임신을 발표해 축하받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