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사쿠라, 비녀 꽂고 전통미[TEN★]


르세라핌 사쿠라가 여신 미모를 뽐냈다.

최근 사쿠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Anti ti ti ti~ fragile ~ fragile ~”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사쿠라는 상체 라인을 과감하게 자랑하며 아찔한 매력을 드러냈다. 또 한층 물오른 성숙미를 자랑하며 몽환적인 눈빛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과시해 팬심을 저격했다.

한편 르세라핌은 지난 17일 2번째 미니앨범 '안티프래자일(ANTIFRAGILE)'로 컴백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