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조섹츤' 4기 영수, 인기남 됐다…백합 "님 닮은 아기 낳고파" ('나솔사계')


'나는 솔로' 4기 영수와 8기 영수가 한 여자를 두고 삼각관계에 빠졌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PLUS·ENA '나는 SOLO' 스핀 오프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새로운 인연 찾기에 나선 ‘성악가’ 1기 영호, ‘조섹츤’ 4기 영수, ‘한량 미생’ 8기 영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종합] '조섹츤' 4기 영수, 인기남 됐다…백합 "님 닮은 아기 낳고파" ('나솔사계')
이날 태안의 한 민박집에서 만난 사람은 장미, 국화, 백합’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여성 출연자를 맞이했다. 그중 장미는 사전 인터뷰에서 자신을 아이돌 지망생 댄스 트레이너이자 안무가라고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그녀의 등장에 4기 영수는 '나는 SOLO' 당시 최종 커플이었던 4기 정숙을 떠올린 듯 "장미요? 뭐지?"라며 화들짝 놀랐다.
[종합] '조섹츤' 4기 영수, 인기남 됐다…백합 "님 닮은 아기 낳고파" ('나솔사계')
두 번째 여성 출연자인 ‘국화’는 사전 인터뷰에서 강남에 자가가 있다고 밝힌 뒤, "제가 버는 돈을 잘 굴려줄 수 있는 남자를 원한다"며 범상치 않은 이상형 고백으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하지만 MC 데프콘은 "거기 계신 세 분은 돈을 갉아먹는 남자들이에요! 돌아가요"라고 외쳐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단아한 미모의 백합이 등장하자, 8기 영수는 웃으며 호감을 표했다.

여성 출연자들은 사전 인터뷰 당시 감당하기 어려울 것 같은 출연자로 4기 영수에게 몰표를 던졌다. 하지만 함께 시간을 보낸 후 펼쳐진 첫인상 선택에서는 국화와 백합이 4기 영수를 선택하는 대반전 결과가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심지어 국화는 4기 영수에게 "잘생겼다"며 적극적으로 마음을 드러내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반면 '0표남' 1기 영호는 "왜 조섹츤이 2표야? 아예 경쟁상대로 생각 안 해요"라며 황당해 했다.
[종합] '조섹츤' 4기 영수, 인기남 됐다…백합 "님 닮은 아기 낳고파" ('나솔사계')
8기 영수와 장미, 국화는 함께 장을 보러 떠났고, 차안에서 8기 영수는 백합을 찜했다고 밝혔다. 그 시각 민박집에 남은 백합은 1기 영호, 4기 영수와 함께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며 시간을 보냈다. 그중 4기 영수는 "둘 중 누구를 닮은 아기를 낳고 싶냐?"고 돌발 질문을 던졌고, 백합은 첫인상 선택에 이어 다시 한 번 4기 영수를 택해 핑크빛 기류를 만들었다.
[종합] '조섹츤' 4기 영수, 인기남 됐다…백합 "님 닮은 아기 낳고파" ('나솔사계')
[종합] '조섹츤' 4기 영수, 인기남 됐다…백합 "님 닮은 아기 낳고파" ('나솔사계')
이후 모두가 한자리에 모여 삼겹살과 맥주를 곁들인 한밤 중 파티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4기 영수는 묵묵히 고기를 구웠고, 장미와 백합은 그런 그에게 고기쌈과 맥주를 먹여줬다. 이를 본 MC 데프콘은 "저 분이 왜 저런 대접을 받아야 해? 화가 나는데"라고 격분했다.

8기 영수는 제작진에게 "8기 때 보다 오늘이 더 설렌다. 백합님이 그냥 좋다"고 고백했다. 4기 영수와 8기 영수의 삼각관계가 형성돼 궁금증을 높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