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환♥' 이소라, 이젠 셀프사진관에서 혼자 찍을 일 없네…감격의 "눈물버튼" [TEN★]


'최동환♥' 이소라, 이젠 셀프사진관에서 혼자 찍을 일 없네…감격의 "눈물버튼" [TEN★]
'최동환♥' 이소라, 이젠 셀프사진관에서 혼자 찍을 일 없네…감격의 "눈물버튼" [TEN★]
사진=이소라 인스타그램
사진=이소라 인스타그램
이소라가 최동환과 '남자친구가 생기면 하고 싶었던 일' 로망을 실현했다.

이소라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 다크룸 셀프사진관에서 혼자 찍었던 사진. 남자친구가 생기면 찍어보고 싶었는데 경주에서 오빠랑 찍어서 좋았었당. 케이블카에서 오빠랑 찍었던 사진들이 떠올라 눈물이.. 지금도 내 눈물버튼"이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흑백사진은 이소라가 지난해 셀프사진관에서 찍은 것. 가죽점퍼에 청바지를 입고 멋스럽게 소화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최동환이 "오..좀 치나..?"라고 댓글을 남기자 이소라는 "어금니 앙 물어봐바"라고 답글을 달았다. 최동환은 "앙~"이라고 애교스럽게 댓글을 적어 웃음을 선사했다.

최동환과 이소라는 MBN '돌싱글즈3'를 통해 만나 현재 교제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