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엘르
/사진제공=엘르


배우 김유정이 자신의 취향은 레트로라고 했다.

20일 매거진 엘르는 넷플릭스 영화 '20세기 소녀'의 주인공인 김유정, 변우석, 박정우, 노윤서와 함께 한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제공=엘르
/사진제공=엘르
이번 화보는 마치 90년대 옛 사진을 보듯, 누군가 사랑한 시절과 그 시절에 영원처럼 머무른 청춘의 풋풋하고 아름다운 면면을 포착했다.

극 중 친구 연두를 위해 큐피트를 자처한 보라 역의 김유정은 "원래 취향이 레트로한 편인데 천천히 흘러가는 시대를 연기해서 좋았다. 특히 80~90년대 노래를 즐겨 듣곤 하는데 좋아했던 곡인 박기영의 '시작'이 극 중에서 등장해 더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보라의 방송반 동기이자 연두의 짝사랑 상대의 절친 운호를 연기한 변우석은 캐릭터와 자신이 닮은 점에 관해 "누군가를 사랑할 땐 운호처럼 몰입하는 타입이다. 모든 걸 감수할 만큼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면 아무리 힘든 순간도 버티고 돌파하려는 편"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엘르
/사진제공=엘르
박정우는 연두의 첫사랑 현진을 연기하며 "건강한 인물인 현진을 연기하면서 한 수 배웠다. 마음속에 있는 감정들을 피력하는 순간들이 내가 존재하는 순간이라는 걸 알려준 친구"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연두 역의 노윤서는 경험하지 못한 시대를 연기하며 "직접 경험하진 못했지만, 영화나 노래 등을 통해 익숙하게 접했기에 멀게 느껴지진 않았다. 시대 감성이 묻어나는 의상이나 소품 덕에 자연스럽게 연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20세기 소녀'는 1999년을 배경으로 17세 소녀 보라가 절친의 첫사랑을 이루어주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벌어지는 로맨스. 오는 2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