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천재는 정말로 존재한다' 무대위 특별한 빛


방탄소년단 지민이 타고난 춤실력의 '댄스 천재'라는 극찬으로 팀을 대표하는 메인 댄서이자 세계적 퍼포머로서의 명성을 빛냈다.

최근 일본 웹매거진 'mi-mollet'는 미국 빌보드지가 ‘모던 댄스 킹’이라고 칭한 바를 덧붙여 지민을 소개하며 학창시절 지민을 가르친 부산 소재 댄스스쿨 원장과의 인터뷰를 게재했다.

매체는 먼저 ''어떤 때는 천사처럼 손가락 끝과 발가락 끝까지 아름답고 부드러운, 또 어떤 때는 불꽃 같은 아우라를 발산하며 격렬하고 힘차게 발레, 팝핀, 힙합 댄스 등 폭 넓은 장르의 춤을 소화해낸다''라고 지민의 춤실력을 극찬했다.

이어 게재된 인터뷰에서 댄스스쿨 원장은 직접 댄스스쿨로 인도할 만큼 탁월한 실력을 보였던 지민에 대해 ''수천명의 학생을 가르쳤지만 지민과 같은 학생은 본 적이 없다''라며 "잠재력이 있었다. 자신을 믿고 도전하는 과정을 즐기고 언제나 웃는 얼굴을 기억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알려주면 스폰지처럼 흡수한다. '천재는 정말 존재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지민을 '영재'가 아닌 '천재'로 정의, 타고난 재능과 긍정적인 노력으로 주변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신기한 학생이었다고 회상했다.

또 "(지민은)뭔가 가르치고 싶은 분위기가 있어 선생님에게 사랑 받는 타입"이라면서 "친구가 많고 사교성도 좋은데다 공부도 잘하고 리더십이 있어 학급 위원을 지냈으며 모두에게 신뢰받고, 좋아했다. 여학생들에게 인기가 있어 레슨이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는 팬이 많이 있었다"라고 재미있는 에피소드도 곁들였다.

지민은 '해보고 싶어요'라고 하면 '꼭 하겠다'라는 뜻이라며 "긍정적으로 자신을 믿고 있기때문에 멈칫거리거나 주저하는 지민을 본 적이 없다"며 "(현재는)스타로서의 아우라와 품격이 있으면서 순수한 부분은 변하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무대 위의 지민은 빛나고 있었다. 수만명이나 있는 공연에서 멀리서 봤음에도 특별한 빛을 발하고 있었다"라며 마지막으로 그룹으로서는 물론 지민의 솔로 공연에 대한 바람을 전하고 인터뷰를 마쳤다.

지민은 직접 가르치고 누구보다 가까이서 지켜본 스승으로부터 천재로 평가받을 만큼 타고난 재능으로 팀의 메인댄서로 데뷔, 현재 세계적인 퍼포머로 성장해 팀뿐만 아니라 K팝을 대표하는 최고의 댄서로 인정받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