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서하얀, 귀여운 핑계대는 넷째子와 데이트 "열 나서 유치원 못 간다고"[TEN★]


'임창정♥' 서하얀, 귀여운 핑계대는 넷째子와 데이트 "열 나서 유치원 못 간다고"[TEN★]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넷째 아들과 외출에 나섰다.

서하얀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눈할수이따!! 무한 긍정 장착한 임준재군"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독감예방접종 맞고 새벽에 열이 난 4호는 열이 나니 유치원 못 간다고 선언하시고 파주출판단지의 가을을 만끽하고 계십니다~ #준재 열은 아침에 뚝 떨어진 상태 #엄마는 오늘 하루가 조금 꼬인 상태. 그래그래 나도 긍정 장착!"이라고 전했다. 서하얀은 열이 내린 아들을 데리고 파주출판단지를 찾은 모습. 게시한 영상에는 넷째 아들 준재 군의 모습이 담겨있다. "나는 할 수 있다!", "모두 다 행복하세요"라고 외치는 준재 군의 모습이 사랑스럽고 어여쁘다.

임창정과 서하얀은 18살 차이로, 2017년 결혼해 다섯 아들을 키우고 있다. 부부는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