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개그우먼 신보라가 돌을 맞이한 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보였다.

신보라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몇 가지 일들로 엄마가 잠시 와주셨다. 엄마가 오시니 마음이 정말 편하다. 내 딸도 나를 이렇게 생각하는 날이 올까"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신보라 인스타그램
사진=신보라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은 볼이 통통한 신보라 딸 모습이 담겼다. 귀여운 뒷모습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나도 엄만데, 아직 멀었지 싶다"며 "사랑한다 딸. 축복하고 또 축복해, 1년 동안 건강하게 커 줘서 고마워"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신보라는 2019년 비연예인 연인과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린 뒤 미국 뉴저지에서 생활해왔다. 그는 지난해 가을 딸을 출산했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