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예영, ♥한정민 두고 가려니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 "마음 무거워" [TEN★]


조예영이 한정민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조예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많이 못 도와주고 가는 것 같아 마음이 무거워~ 조심히 가요"라고 글을 올리고 한정민의 계정을 태그했다. 사진 속 조예영은 한정민의 이사를 도와주고 생일을 축하해주고 비행기를 타고 돌아가려는 길. 사진과 글귀에서 한정민을 향한 애정과 집으로 돌아가야 하는 아쉬움이 묻어난다.

4살 연상연하 커플인 조예영, 한정민은 MBN '돌싱글즈3'을 통해 만나 장거리 연애 중이며, 내년에 재혼할 계획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