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전유진이 과중한 의료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우들을 위해 가왕전 상금을 기부했다.

“소아암, 백혈병 환아 치료비 지원을 위해 가수 전유진은 상금 70만 원 전액을 기부하며 나눔을 이어오고 있다”고 (재)한국소아암재단은 밝혔다.

팬들의 한결같은 사랑으로 전유진의 선한스타 누적 기부금액은 총 1,040만 원에 달성, 꾸준한 기부 활동으로 소아암, 백혈병 환아들에게 희망을 전하며 MZ세대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다.

가수 전유진 이름으로 기부한 가왕전 상금은 소아암, 백혈병,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우들의 이식비로 사용된다.

이식비 지원사업은 만 19세 이하에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난치병 진단을 받은 만 25세 이하의 환아 대상으로 수술비 및 이식비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환아를 위해 가정에 경제적 부담을 덜고, 안정적인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한편, 가수 전유진은 기존 ‘TV조선 ‘미스트롯2’ MBN ‘화요일은 밤이 좋아’, ‘우리들의 남진’에서 보여준 뛰어난 예능감과 다채로운 무대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