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예리, 벌써 이날을 기념 한다고?...너무 빠른거 아닌가[TEN★]


레드벨벳 예리, 벌써 이날을 기념 한다고?...너무 빠른거 아닌가[TEN★]
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예리가 근황을 전했다.

예리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리 크리스마쓰"라는 짧은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예리는 파란 색 니트를 입고 화려한 전구가 담긴 유리병을 만지고 있다.

한편 예리는 지난 8월 샘김과 함께 듀엣곡 '낮잠(Nap Fairy)'를 공개했다.

사진=레드벨벳 예리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