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자 /사진=미자 인스타그램
미자 /사진=미자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미자가 30대 마지막 생일을 맞은 소감을 밝혔다.

미자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30대 마지막 생일. 벌써 서른아홉 믿기지 않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마음은 고등학생인데 곧 앞자리가 바뀐다니. 어릴 땐 삼십 대가 찐 어른이라고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전혀 아니네요"라고 덧붙였다.
미자 /사진=미자 인스타그램
미자 /사진=미자 인스타그램
미자는 "사십 대에도 지금처럼 장난꾸러기 천진난만한 아이로 살아볼게요♥ 최고의 생일을 만들어준 우리 가족들. 남편. 시어머니. 카톡과 디엠, 댓글로 축하해준 많은 분들 사랑하고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미자의 모습이 담겼다. 미자는 티아라와 요술봉, 거대한 꽃다발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또한 미자는 "#생일 #서른아홉 #30대졸업 #인생은마흔부터"이라고 해시태그를 남기기도.

한편 미자는 배우 장광과 전성애의 딸로 올해 4월 개그맨 김태현과 결혼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