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부채 8000부·1인 1병 생수 무료 나눔 '스페셜 서포트'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부산 콘서트를 응원하기 위해 국내 팬들이 스페셜한 나눔을 펼치며 이목이 쏠렸다.

국내 팬클럽인 '정국 서포터즈'는 오는 15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해 개최되는 방탄소년단 콘서트 'Yet to come(in Busan)' 무대에 오르는 정국을 응원하기 위해 부채 8000부를 무료 나눔한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정국 서포터즈'는 해당 콘서트 당일인 10월 15일 오전 11시부터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 조각 공원 주변에서 정국의 얼굴이 그려진 부채 나눔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또 '정국 서포터즈'는 많은 이들의 관심을 부탁하는 글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와 함께 정국의 트위터 팬 계정 '청년, 전정국'은 '정국 서포터즈'와 함께 정국의 생수병을 1인 1개 무료 나눔한다고 말했다.

'청년, 전정국'은 '정국 팬' 배지를 착용하고 오면 '샤머토끼부채'도 지급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국 서포터즈'는 15일 오후 2시-6시 아시아드주경기장 상공에 정국을 응원할 '정국아 사랑해 비행선'을 띄우는 서포트도 공개했다.

10월 11일부터 10월 16일까지는 아시아드주경기장 인근 도로 주변에 정국의 가로등 배너 100조를 설치하는 초특급 서포트도 준비했다.

더불어 정국 서포터즈'는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부산 일대를 운행하는 '정국 버스' 서포트를 한 차례 공개하는 등 정국에게 뜻 깊은 응원과 열렬한 사랑을 전한다.

'정국 버스'는 콘서트 당일인 15일(토) 아시아드주경기장 근처를 누비며, 전날인 14일(금)은 부산역/서면/아시아드주경기장 일대, 콘서트 다음날인 16일(일)은 해운대 일대에서 운행된다.

정국의 중국 팬클럽 또한 부산 콘서트 무대에 오르는 정국을 응원하기 위해 10월 1일~10월 31일 한 달 동안 부산 지하철 '종합운동장역' 내부에서 어느 방향의 출구로 나가도 볼 수 있는 3곳 전광판에서 정국의 광고를 송출한다.

정국의 트위터 팬 계정인 '아이 데어 유'(I Dare U)는 부산 콘서트를 응원하기 위해 10월 14일~10월 16일 아시아드 주경기장 인근에서 정국의 가로등 배너와 10월 1일~10월 31일 부산역 7번 출구 근처에서 전광판 광고를 송출하는 등 콘서트장 주변이 화려한 '정국 물결'로 뒤덮힐 예정이다.

한편, 하이브·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이번 공연은 JTBC에서 생중계되며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은 위버스, 제페토, 네이버 나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