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지민 고향 부산에서 3년만 공연, 더 설레고 영광" [TEN현장]


그룹 방탄소년단이 역대로 압도적인 공연을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은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BTS <옛 투 컴> 인 부산 (BTS in BUSAN)’으로 관객들을 만났다. 이번 콘서트는 2030년 세계 박람회의 부산 유치를 염원하는 의미를 담은 무료 공연.

오후 6시 정각이 되자 밴드가 라이브 연주를 시작했고 이에 맞춰 화려한 폭죽이 터졌다. 폭죽이 흩어지며 방탄소년단이 등장했고, 5만 아미의 함성은 공연장을 넘어섰다.

방탄소년단은 2019년 이후 3년 만에 부산을 찾았다. 이날 RM은 "뜻깊은 공연으로 팬들을 만나 더 영광이고 뜻깊다"고 인사했다. 무엇보다 부산은 멤버 정국과 지민의 고향이라 '제 2의 고향'과 같은 곳.

정국은 "내 고향이 부산이지 않나. 이렇게 부산에서 아미들과 함께 만나니 행복하고 설렌다"고 말했다. 지민 역시 "여러분을 만나는 것도 영광이고 행복한데 고향으로 모실 수 있어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슈가는 "페스티벌과 같은 공연이다. 하이라이트를 제대로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제이홉은 "함께 부를 수 있고 춤출 수 있는 곡들로 준비했다"면서 스탠딩석뿐만 아니라 좌석 관객들도 일어나라고 외치며 열정적인 공연을 이어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