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모른다' 성유리 신뢰 잃은 '선긋기', 소속사 대표 또 빗썸 투자자[TEN피플]


배우 성유리의 소속사 대표가 빗썸의 최대주주인 비덴트의 주식을 대거 보유한 사실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빗썸 실소유주 강종현과 관련 회사를 전혀 모른다던 성유리의 주장 역시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두번 연속 빗썸과 관계있는 회사와 계약했기 때문.


17일 텐아시아의 취재에 따르면 성유리 소속사 이니셜엔터테인먼트의 대표 김 모씨는 빗썸의 최대주주 비덴트의 주요 투자자 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 씨가 보유한 주식 수는 최소 30만주. 현재 가치는 13억원에 달한다. 김 모씨는 이 주식을 담보로 십억이 넘는 돈을 대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빗썸은 빗썸코리아, 빗썸홀딩스, 비덴트,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이니셜1호투자, (주)이니셜로 이루어져 있는 커다란 조직이다. 성유리는 2019년 6월 4일 빗썸 주주사인 버킷스튜디오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성유리가 러브콜이 들어온 여러 회사 중에서도 굳이 신생 회사인 버킷스튜디오를 고른 이유는 스태프들과의 우정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자신의 곁을 지켜준 스태프를 모두 수용해줄 수 있는 회사는 버킷스튜디오 하나였다는 설명.

계약 당시 대표는 김재욱. 버킷스튜디오와 인바이오젠, 비덴트의 순환고리를 만든 인물이다. 김재욱 후임 대표는 강종현의 여동생 강지연씨다.
'빗썸 모른다' 성유리 신뢰 잃은 '선긋기', 소속사 대표 또 빗썸 투자자[TEN피플]
1년 반 정도의 시간동안 버킷스튜디오에 몸담았던 성유리는 차기 행선지로 이니셜엔터테인먼트(전 더블에이엔터테인먼트)를 택했다. 빗썸의 주주사를 떠나 빗썸 투자자가 대표로 있는 회사로 이적한 셈이다.

남편과 강종현의 친분도, 빗썸의 존재도 몰랐다며 선 그었던 성유리. 성유리의 실선이 점선이 되는 증거는 강종현의 절친 남편에게서 다시 발견된다. 성유리의 남편 안성현 국가대표 상비군 코치는 이니셜스포츠를 이끌고 있다. 이니셜스포츠 소속으로는 김지현, 이태희, 장은수, 노연우, 박진이 프로가 있다.
'빗썸 모른다' 성유리 신뢰 잃은 '선긋기', 소속사 대표 또 빗썸 투자자[TEN피플]
성유리를 둘러싼 두개의 이니셜이 있는 셈. 강종현의 동생 강지연이 추가되는 순간 이니셜의 갯수는 2개더 늘어난다. 그녀가 100% 보유한 빗썸의 지주회사격인 회사 이름은 (주)이니셜, 빗썸 홀딩스에 최대 주주로 자리잡은 조합의 이름 역시 이니셜1호투자다.

성유리와 안성현 두 사람 모두 '이니셜'의 이름을 딴 회사에 들어가 있다. 이니셜이 넘처나는 환경에 있지만, 몰랐다고만 말하기엔 서울 명문 사립대를 졸업한 성유리는 똑부러 진 성격으로 이름 높다.
'빗썸 모른다' 성유리 신뢰 잃은 '선긋기', 소속사 대표 또 빗썸 투자자[TEN피플]
김재욱에서 강지연으로 대표가 바뀌었다. 물론 소속 배우가 자신의 회사 수장이 어떤 사람인지 몰랐을 수도 있다. 이적한 회사의 대표가 우연히 빗썸 투자자 일수도 있다. 남편 회사, 본인이 소속된 회사의 이름도 비슷할 수 있다. 하지만, 이 모든일이 한꺼번에 일어날 확률은 크게 높지 않다.

성유리는 빗썸도 강종현도 여전히 모른다는 반응이다. 한 번 뱉은 말은 담기 어렵다. 실수였다 한들 거짓이 되기 때문이다. 시간이 길어질수록 진실을 되짚을 터닝포인트는 지나가기 마련이다.

성유리가 맡고 있는 프로그램의 이름은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다. 사실 무근이라는 말이 계속될 수록 리콜기간이 줄어 든다는 걸 24년차 베테랑인 그가 모를리 없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