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래핑된 '정국 버스' 부산 콘서트장·부산역·해운대 일대 누빈다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한국 팬클럽이 '정국 버스'를 운행해 부산 콘서트를 열혈 응원하는 뜨거운 팬심을 보여줬다.

국내 팬클럽인 '정국 서포터즈'는 오는 15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해 개최되는 방탄소년단 콘서트 'Yet to come(in Busan)'의 무대에 서는 정국을 응원하기 위해 '정국 버스' 서포트를 진행한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정국 서포터즈'에 따르면, '정국 버스'는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무려 3일 동안 부산 일대를 달린다.

'정국 버스'는 콘서트 당일인 15일(토) 아시아드주경기장 근처를 누비며, 전날인 14일(금)은 부산역/서면/아시아드주경기장 일대, 콘서트 다음날인 16일(일)은 해운대 일대에서 운행된다.

'정국 버스'는 시선을 단숨에 휘어 잡는 빨간색 바탕에 신비롭고 화려한 세젤미 비주얼을 뽐내고 있는 정국의 사진이 버스 전체에 래핑되어 있으며 감각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이 돋보인다.

또 '정국 버스' 에는 '네 곁이기에 감사해' 등 정국을 향한 애정 어린 문구가 수 놓아져 있다.

이에 해당 서포트 공지 게시물에는 "부산에서 정국 버스라니ㅠ너무 설레요!!감사합니다!!" "언제나 한결같고 애정 어린 서포트!! 우리 정국이가 꼭 보길~" "와 드뎌 정국버스가 부산을 누비는군요 정국의 미모가 부산거리를 밝히겠네요" "역시 스케일이 다른 정국 서포터즈 최고입니다." 등 댓글이 남겨져 눈길을 끌었다.

앞서 지난 3월 '정국 서포터즈'는 서울 콘서트가 개최되는 3월 10일부터 13일까지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부터 방탄소년단 소속사인 하이브 신사옥이 위치한 서울 용산구 일대를 달리는 '정국 버스' 서포트를 한 차례 진행한 바 있다.

정국의 중국 팬클럽 '정국 차이나' 또한 부산 콘서트 무대에 오르는 정국을 응원하기 위해 10월 1일~10월 31일 1달 동안 부산 지하철 '종합운동장역'에서 내부 어느 방향의 출구로 나가도 볼 수 있는 전광판 3곳을 선점해 정국의 광고를 송출한다.

정국의 트위터 팬 계정인 '아이 데어 유'(I Dare U)는 부산 콘서트를 응원하기 위해 10월 14일~10월 16일 아시아드 주경기장 인근에서 정국의 가로등 배너와 10월 1일~10월 31일 부산역 7번 출구 근처에서 광고도 송출한다.

한편, 하이브·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이번 공연은 JTBC에서 생중계되며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은 위버스, 제페토, 네이버 나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